2022.12.08 (목)

  • 구름조금속초4.7℃
  • 구름조금-3.3℃
  • 맑음철원-3.9℃
  • 구름조금동두천-1.5℃
  • 흐림파주-3.1℃
  • 맑음대관령-2.0℃
  • 구름조금춘천-1.7℃
  • 구름조금백령도6.5℃
  • 구름조금북강릉3.0℃
  • 구름조금강릉5.5℃
  • 맑음동해7.0℃
  • 맑음서울2.3℃
  • 맑음인천3.3℃
  • 맑음원주-0.7℃
  • 구름조금울릉도7.4℃
  • 맑음수원-1.6℃
  • 맑음영월0.5℃
  • 맑음충주-1.3℃
  • 맑음서산-1.4℃
  • 맑음울진1.7℃
  • 맑음청주2.7℃
  • 맑음대전1.1℃
  • 맑음추풍령4.2℃
  • 맑음안동1.8℃
  • 맑음상주4.8℃
  • 맑음포항4.3℃
  • 맑음군산3.6℃
  • 맑음대구1.4℃
  • 맑음전주2.0℃
  • 맑음울산2.7℃
  • 맑음창원4.3℃
  • 맑음광주2.9℃
  • 맑음부산5.1℃
  • 맑음통영4.1℃
  • 맑음목포5.1℃
  • 맑음여수6.2℃
  • 맑음흑산도8.2℃
  • 맑음완도6.2℃
  • 구름많음고창-0.7℃
  • 맑음순천-0.7℃
  • 맑음홍성(예)2.0℃
  • 맑음-2.0℃
  • 구름조금제주6.0℃
  • 맑음고산8.8℃
  • 구름조금성산3.4℃
  • 맑음서귀포9.4℃
  • 맑음진주-2.5℃
  • 맑음강화-1.1℃
  • 맑음양평-1.1℃
  • 맑음이천0.5℃
  • 맑음인제1.0℃
  • 맑음홍천-2.5℃
  • 맑음태백0.3℃
  • 맑음정선군-1.4℃
  • 맑음제천-2.4℃
  • 맑음보은-2.1℃
  • 맑음천안-1.3℃
  • 맑음보령3.3℃
  • 맑음부여-1.7℃
  • 구름조금금산-1.5℃
  • 맑음-0.7℃
  • 맑음부안2.5℃
  • 구름많음임실-1.0℃
  • 맑음정읍1.9℃
  • 맑음남원-1.6℃
  • 흐림장수0.9℃
  • 맑음고창군0.6℃
  • 구름많음영광군-0.3℃
  • 구름조금김해시3.2℃
  • 맑음순창군-2.6℃
  • 맑음북창원3.5℃
  • 맑음양산시0.6℃
  • 맑음보성군1.9℃
  • 맑음강진군-0.4℃
  • 맑음장흥-2.2℃
  • 맑음해남-2.3℃
  • 맑음고흥2.0℃
  • 맑음의령군-0.8℃
  • 맑음함양군4.4℃
  • 맑음광양시5.0℃
  • 맑음진도군-0.7℃
  • 맑음봉화0.2℃
  • 구름많음영주4.0℃
  • 맑음문경4.0℃
  • 맑음청송군0.4℃
  • 맑음영덕3.8℃
  • 맑음의성-4.0℃
  • 맑음구미5.1℃
  • 맑음영천0.9℃
  • 맑음경주시-1.3℃
  • 맑음거창-0.8℃
  • 맑음합천-1.3℃
  • 맑음밀양-1.8℃
  • 맑음산청3.9℃
  • 맑음거제2.7℃
  • 맑음남해4.5℃
기상청 제공
고양시, 원당4구역 사업시행계획(변경)인가 무효 ‘각하’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뉴스

고양시, 원당4구역 사업시행계획(변경)인가 무효 ‘각하’

법원 “배임 횡령 주장 A씨, 소송 자격 없어”


고양 원당.gif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시민 A씨가 제기한 ‘원당4구역 사업시행계획(변경)인가 무효 소송’ 및 ‘착공신고필증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및 착공행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에서 원고 적격이 없어 각하 판결을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원당4구역 정비사업이 ▲행정절차 상 문제가 있고 ▲조합에 특혜를 주는 등 고양시의 배임횡령이 의심된다며 작년 4월‘사업시행계획 무효확인 소송’을 작년 5월에는 ‘착공신고필증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및 착공행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각각 제기했다.


하지만 위 주장은 이미 다른 원고가 제기한 소송에서 기각된 내용들이었다. 


대법원은 작년 9월 원당4구역의 현금청산자 B씨가 별도로 제기한 소송에서 ▲사업시행계획(변경) 인가 전 건축위원회를 실시하는 등 행정절차상 문제가 없고 ▲고양시가 토지매각 대금 상당을 부당하게 얻도록 조합에 특혜를 줬거나 행정재산을 횡령했다고 보기 어렵다며 원고의 주장을 기각한 바 있다.


결국 A씨의 소송 제기는 이미 대법원에서 기각된 판결을 반복한 것으로 시의 행정력만 낭비된 셈이다.


한편 고양시 관계자는“최근 모 공중파 방송사가 원당4구역 현금청산자 보상평가에서 재개발로 용도지역이 1종에서 2종으로 변경되었음에도 불구하고 1종으로 잘못 평가됐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토지보상법에 따르면 사업시행을 목적으로 용도지역이 변경된 경우 변경되기 전 기준으로 평가한다”고 강조했다.


“더욱이 수용재결은 중앙토지수용위원회에서 실시했음에도 불구하고 보도를 보고 많은 현금청산자분들이 시청으로 항의 방문해 법규 설명을 위해 담당부서만 진땀을 뺐다”고 밝혔다.


고양시 관계자는 “공공의 신뢰가 실추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신중한 보도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전했다. 

A씨 주장 사실관계


①사업시행계획(변경인가) 전 건축위원회 미실시 사업시행계획(변경)인가 전 건축위원회를 실시(`20.06.24.)


②착공신고 전 관리처분계획(변경)인가 불법 처리  착공신고와 관리처분계획(변경)인가 순서는 정해진 바 없음


③소방서 건축허가 동의 없이 건축위원회 심의 건축위원회 심의(`18.08.22.) 후 소방서 건축동의(`20.06.24.)가 적법


④ 평형별 분양주택수 조합에 유리하게 변경 평형별 규모는 국민주택규모(85㎡)이하인지 여부만 규제


⑤ 국공유지 조합에 불법 무상양도  국공유지 조합에 감정평가 후 유상매각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