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5 (일)

  • 맑음속초11.0℃
  • 맑음-0.3℃
  • 맑음철원-0.2℃
  • 맑음동두천2.5℃
  • 맑음파주0.6℃
  • 맑음대관령3.3℃
  • 맑음백령도13.9℃
  • 맑음북강릉8.5℃
  • 맑음강릉12.1℃
  • 맑음동해10.9℃
  • 맑음서울7.2℃
  • 맑음인천11.1℃
  • 맑음원주2.7℃
  • 맑음울릉도11.2℃
  • 맑음수원5.1℃
  • 맑음영월1.1℃
  • 맑음충주1.0℃
  • 구름조금서산4.8℃
  • 맑음울진10.3℃
  • 맑음청주7.0℃
  • 구름조금대전6.6℃
  • 맑음추풍령7.9℃
  • 맑음안동5.9℃
  • 맑음상주8.7℃
  • 맑음포항10.2℃
  • 흐림군산7.9℃
  • 맑음대구10.0℃
  • 구름많음전주7.6℃
  • 맑음울산11.8℃
  • 맑음창원9.4℃
  • 맑음광주8.7℃
  • 맑음부산10.0℃
  • 맑음통영9.9℃
  • 구름많음목포11.3℃
  • 맑음여수12.3℃
  • 흐림흑산도15.6℃
  • 맑음완도14.0℃
  • 구름조금고창5.9℃
  • 맑음순천9.3℃
  • 맑음홍성(예)4.8℃
  • 구름많음제주13.8℃
  • 구름많음고산15.2℃
  • 맑음성산12.2℃
  • 맑음서귀포13.0℃
  • 맑음진주3.5℃
  • 맑음강화5.5℃
  • 맑음양평2.4℃
  • 맑음이천1.6℃
  • 맑음인제0.5℃
  • 맑음홍천0.3℃
  • 맑음태백6.4℃
  • 맑음정선군4.0℃
  • 맑음제천-0.9℃
  • 맑음보은1.3℃
  • 구름조금천안2.1℃
  • 맑음보령8.0℃
  • 흐림부여3.2℃
  • 흐림금산3.0℃
  • 맑음5.2℃
  • 흐림부안9.1℃
  • 흐림임실3.6℃
  • 흐림정읍7.9℃
  • 흐림남원6.7℃
  • 흐림장수3.9℃
  • 흐림고창군7.1℃
  • 구름많음영광군6.6℃
  • 맑음김해시8.6℃
  • 흐림순창군4.4℃
  • 맑음북창원7.7℃
  • 맑음양산시11.6℃
  • 맑음보성군10.5℃
  • 흐림강진군7.2℃
  • 흐림장흥4.7℃
  • 흐림해남4.1℃
  • 맑음고흥6.7℃
  • 맑음의령군3.1℃
  • 맑음함양군11.3℃
  • 맑음광양시9.8℃
  • 구름많음진도군11.5℃
  • 맑음봉화3.5℃
  • 맑음영주9.2℃
  • 맑음문경9.9℃
  • 맑음청송군6.8℃
  • 맑음영덕8.9℃
  • 맑음의성-0.2℃
  • 맑음구미8.7℃
  • 맑음영천9.7℃
  • 맑음경주시11.6℃
  • 맑음거창5.9℃
  • 맑음합천3.5℃
  • 맑음밀양3.0℃
  • 맑음산청11.0℃
  • 맑음거제12.0℃
  • 맑음남해7.8℃
기상청 제공
[국민권익위원회]차도? 자전거도로? 전동킥보드는 어디로 다녀야 하나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권익위원회]차도? 자전거도로? 전동킥보드는 어디로 다녀야 하나요?

차도? 자전거도로? 전동킥보드는 어디로 다녀야 하나요?

- 전동킥보드 관련 민원 1,292건 분석...제도 보완 필요 -


퀵보드.png
 
□전동킥보드(Kick-board)* 관련 민원 중 “인도, 자전거도로 등에서의 운행을 단속해 달라”는 내용이 38.8%로 가장 많아 전동킥보드 운행도로에 대한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기를 이용해 이동하는 개인용 교통수단 중 하나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박은정, 이하 국민권익위)는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봄철을 맞아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간 민원정보분석시스템*에 수집된 전동킥보드 관련 민원 1,292건의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국민신문고 및 지자체 개별 창구(시도포털, 새올) 민원 등을 통해 접수된 민원 빅데이터(Big-Data)를 종합적으로 수집‧분석하는 범정부 민원분석시스템
 
□민원 유형별로는 ‘인도 등에서의 전동킥보드 운행 단속’을 요청하는 민원이 38.8%로 가장 많았고, ‘전동킥보드 관련 제도 정비 요구’ 22.1%, ‘불량·불법 전동킥보드 신고’ 21.5%, ‘전동킥보드 인증·수입 문의’ 12.2%, ‘전동킥보드 교통사고’ 5.3% 순으로 나타났다. 
 
1
 
□ ‘전동킥보드 운행 단속 요청’의 경우, 자전거 도로 특히 자전거·보행자겸용도로에서의 운행을 단속해 달라는 내용이 47.5%(238건)로 다수를 차지했다. 이어 산책로 등 공원 26.7%(134건), 인도 19.0%(95건) 운행 단속 요청이 있었고, 그 외 미성년자 운행 단속 4.8%(24건), 버스·지하철 등 대중교통 휴대 규제 1.2%(6건), 안전모 미착용이나 승강기 내 운행 단속 요청도 있었다.
 
현행법상 전동킥보드는 차도에서 운행해야 하지만 실제 자전거도로 등에서 주로 운행되고 있다. 우리나라 자전거도로는 77.3%가 자전거·보행자겸용도로에 해당되기 때문에 전동킥보드 이용자 증가와 함께 보행자의 불만도 증가하는 것으로 보인다.
 
‘전동킥보드 관련 제도 정비 요구’와 관련해서는 차도 이외에 자전거도로 등으로 이용도로를 확대해 달라는 내용이 59.9%(172건)로 가장 많았고 전동킥보드 운전면허 질의 16.4%(47건), 대중교통 휴대 완화 및 개선 요청 8.4%(24건) 순으로 많았다.
  
이 외에도 전동킥보등 등 개인별 이동수단(Personal Mobility)에 대한 별도법 제정 요청, 전동킥보드 충전소 확대, 주차장 설치 요청 등도 있었다. 
  
지난 해 ‘자전거법’ 개정으로 전기자전거는 자전거도로 이용이 가능해졌고 면허증이 필요없다. 그러나 전기자전거와 비슷한 전동킥보드는 여전히 차도로 운행해야 하고 면허증도 필요해 운행도로의 확장 등 관련 제도의 개선이 필요하다.
  
또 대중교통의 경우, 운송사업자별로 전동킥보드 휴대기준이 상이하고, 같은 운송사업자라 하더라도 운전기사에 따라 휴대여부가 다른 사례도 있어 이에 대한 정비도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2

‘불법·불량 전동킥보드 제품 신고’ 중에는 안전 미인증 제품 제조·판매 신고가 60.1%(169건)로 가장 많았다. 이어 미인증 제품 구매대행 신고 20.1%(55건), 불량 전동킥보드 환불 요청 등 7.7%(21건), 전동킥보드 결함으로 인한 안전사고 6.2%(17건), 속도 등 불법개조 신고 5.9%(16건) 등이 있었다.
  
제조사는 전동킥보드의 최고속도를 25km/h로 설정해 판매하고 있으나 구매 후 판매자나 이용자가 불법 개조하는 경우 이를 관리할 수 있는 방안이 없어 제도개선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4

‘전동킥보드 교통사고’로는 도로 함몰, 균열, 맨홀 등 도로 파손으로 인한 사고가 가장 많았고 전동킥보드와 보행자 간의 사고, 전동킥보드와 차량 간의 사고, 전동킥보드와 자전거 간의 사고 등도 있었다.
 
3

□ 국민권익위 안준호 권익개선정책국장은 “현재 교통환경과 법령은 자동차·자전거·보행자 등을 중심으로 구분돼 있어 새로운 교통수단에 적합한 정책이 필요하다.”라며, “이용자가 많아지는 전동킥보드, 전동휠 등 개인 교통수단을 안전하게 운행할 수 있도록 제도를 마련해 국민불편과 사고를 사전에 예방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전동킥보드와 관련된 국민의 소리가 정책 개선에 활용될 수 있도록 민원분석 결과를 경찰청, 국토부, 산업부, 행안부, 지자체 등 관계기관에 제공할 계획이다.
   
[자료제공 :icon_logo.gif(www.korea.kr)]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