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9 (수)

  • 흐림속초19.1℃
  • 비20.3℃
  • 흐림철원21.3℃
  • 흐림동두천20.7℃
  • 흐림파주21.0℃
  • 흐림대관령18.5℃
  • 흐림백령도21.3℃
  • 비북강릉19.8℃
  • 흐림강릉21.7℃
  • 흐림동해22.2℃
  • 비서울21.1℃
  • 비인천20.9℃
  • 흐림원주21.1℃
  • 흐림울릉도22.7℃
  • 비수원22.5℃
  • 흐림영월20.7℃
  • 흐림충주20.2℃
  • 흐림서산21.3℃
  • 흐림울진23.5℃
  • 흐림청주22.2℃
  • 비대전23.2℃
  • 흐림추풍령21.7℃
  • 흐림안동21.5℃
  • 흐림상주20.6℃
  • 흐림포항24.7℃
  • 흐림군산23.2℃
  • 구름많음대구23.0℃
  • 비전주22.6℃
  • 구름많음울산26.2℃
  • 흐림창원25.2℃
  • 흐림광주25.8℃
  • 구름많음부산25.6℃
  • 흐림통영26.1℃
  • 흐림목포27.1℃
  • 비여수23.3℃
  • 흐림흑산도22.2℃
  • 흐림완도25.3℃
  • 흐림고창26.0℃
  • 흐림순천23.8℃
  • 비홍성(예)22.3℃
  • 구름조금제주29.0℃
  • 구름조금고산28.1℃
  • 구름많음성산28.4℃
  • 구름많음서귀포28.1℃
  • 흐림진주23.3℃
  • 흐림강화19.9℃
  • 흐림양평20.3℃
  • 흐림이천21.5℃
  • 흐림인제18.6℃
  • 흐림홍천19.8℃
  • 흐림태백20.2℃
  • 흐림정선군19.0℃
  • 흐림제천19.5℃
  • 흐림보은20.5℃
  • 흐림천안21.1℃
  • 흐림보령22.0℃
  • 흐림부여23.0℃
  • 흐림금산21.5℃
  • 흐림22.5℃
  • 흐림부안23.6℃
  • 흐림임실23.5℃
  • 흐림정읍24.5℃
  • 흐림남원23.8℃
  • 흐림장수23.8℃
  • 흐림고창군25.2℃
  • 흐림영광군25.7℃
  • 흐림김해시26.7℃
  • 흐림순창군25.2℃
  • 흐림북창원27.4℃
  • 흐림양산시27.6℃
  • 흐림보성군24.6℃
  • 흐림강진군26.2℃
  • 흐림장흥26.3℃
  • 구름많음해남25.9℃
  • 흐림고흥25.7℃
  • 흐림의령군23.2℃
  • 구름많음함양군22.5℃
  • 흐림광양시23.7℃
  • 구름많음진도군26.1℃
  • 흐림봉화17.9℃
  • 흐림영주19.0℃
  • 흐림문경19.3℃
  • 흐림청송군23.9℃
  • 흐림영덕24.3℃
  • 흐림의성23.7℃
  • 흐림구미24.6℃
  • 흐림영천22.5℃
  • 흐림경주시24.1℃
  • 흐림거창22.6℃
  • 흐림합천22.6℃
  • 흐림밀양23.3℃
  • 흐림산청22.4℃
  • 흐림거제26.2℃
  • 흐림남해22.0℃
기상청 제공
문 대통령 “남북정상회담, 장소·형식 구애되지 않고 본격 추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문 대통령 “남북정상회담, 장소·형식 구애되지 않고 본격 추진”

btn_textview.gif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이제 남북 정상회담을 본격적으로 준비하고 추진할 시점”이라며 “북한의 형편이 되는 대로 장소와 형식에 구애되지 않고, 남과 북이 마주 앉아 두 차례의 북미 정상회담을 넘어서는 진전된 결실을 맺을 방안에 대해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논의를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북한도 대화를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줬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최고인민회의에서 국무위원장으로 재추대된 김정은 위원장은 시정연설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구축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안팎으로 거듭 천명했다”며 “또한 북미 대화 재개와 제3차 북미 정상회담 의사를 밝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의 변함없는 의지를 높이 평가하며 크게 환영한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은 또한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 공동선언을 철저히 이행함으로써 남북이 함께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며 “이 점에서 남북이 다를 수 없다”고 말했다.

특히 “나는 지금까지 그랬듯이 또 한 번의 남북 정상회담이 더 큰 기회와 결과를 만들어내는 디딤돌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나와 김정은 위원장은 불과 1년 전 제1차 남북 정상회담으로 전세계에 한반도 평화의 출발을 알렸다”며 “오랜 적대와 대립의 한반도 질서를 평화와 협력의 새로운 질서로 바꾸는 일이 쉬운 일이라고 결코 생각하지 않았지만 지금까지 많은 변화를 함께 이뤄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촉즉발의 대결 상황에서 대화 국면으로 대전환을 이루고, 두 차례의 북미 정상회담까지 해낸 상황에서 남북미가 흔들림 없는 대화 의지를 가지고 함께 지혜를 모은다면 앞으로 넘어서지 못할 일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지난 11일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과 관련, “하노이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제기된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북미 간 대화의 동력을 되살려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흔들림 없이 추진하기 위한 동맹 간 긴밀한 전략 대화의 자리였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나는 트럼프 대통령은 물론 미 행정부의 관련 핵심 인사들을 모두 만나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며 “한미 양국은 외교적 해법을 통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 원칙을 재확인했고, 빠른 시일 내에 북미 대화의 재개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남북 간 군사적 긴장 완화와 남북관계 개선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대화 동력을 유지하는데 기여하고 있다는 점에 대해서도 인식을 공유했다”면서 “특히 남북미 정상 간의 신뢰와 의지를 바탕으로 하는 톱다운 방식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필수적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정상회담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과 기대를 표명했고, 김 위원장이 결단할 경우 남북미 3자 정상회담도 가능하다는 뜻을 밝혔다”며 “한미 양국은 남북 대화와 북미 대화가 선순환할 수 있도록 긴밀한 공조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의 대화를 발전시켜 다음 단계의 실질적 성과를 준비하는 과정으로 들어섰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에 대한 한결같은 의지와 전례 없는 길을 걷고 있는 담대한 지도력에 깊은 경의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자료제공 :icon_logo.gif(www.korea.kr)]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